2018.09.03 (월)

  • 흐림강릉 23.0℃
  • 서울 25.5℃
  • 인천 25.0℃
  • 흐림원주 27.0℃
  • 박무울릉도 24.3℃
  • 수원 26.7℃
  • 대전 27.3℃
  • 대구 25.5℃
  • 흐림전주 28.9℃
  • 흐림울산 26.9℃
  • 흐림창원 25.9℃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5.9℃
  • 흐림목포 28.4℃
  • 구름많음제주 29.3℃
  • 흐림양평 24.3℃
  • 흐림보은 25.7℃
  • 흐림천안 28.1℃
  • 흐림김해시 26.5℃
  • 흐림경주시 25.9℃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일본, 소립자로부터 극소자기장 검출에 성공

고성능 수소저장재 개발로 이어질 것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도요타중앙연구소와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KEK),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JAEA), 오사카대학, 국제기독교대학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음전하를 갖는 소립자 뮤온(muon)’을 통해 극소자기장(minimum B field)을 검출하는 데 성공했다.


일간공업신문에 따르면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고체 내 수소의 움직임을 알 수 있게 될 경우, 고성능 수소저장재 개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연료전지용 수소저장재에서 수소를 높은 효율로 분리하기 위해서는 수소가 해당 재료 내에서 빠르게 확산되어야 한다.


리튬 이온 등의 확산 거동을 파악하는 데에는 양의 전하를 갖는 +뮤온이 활용된다. +뮤온의 자침에서 이온의 운동에 의한 고체 내 극소자기장의 변동을 관측해 확산 거동을 파악하는 식이다.


하지만 +뮤온은 물질 내에서 양자 동위체의 역할을 수행하므로, 수소가 움직이는 상황에서는 +뮤온도 함께 움직인다. 이에 따라 수소 관측에는 활용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음의 전하를 갖는 -뮤온을 주목했다. 수소화합물에 들어간 -뮤온은 수소 이외의 무거운 원자핵에 포획되어 움직일 수 없게 된다. 이를 기준점으로 삼아 수소가 만드는 극소자기장과 그 움직임을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 관측에는 고강도 양자 가속기 시설 ‘J-PARC’에서 개발한 고강도 뮤온 빔을 이용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