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강릉 31.9℃
  • 맑음서울 33.7℃
  • 맑음인천 31.1℃
  • -원주 34.4℃
  • 구름많음울릉도 27.0℃
  • 맑음수원 32.0℃
  • 맑음대전 34.8℃
  • 구름많음대구 33.7℃
  • 맑음전주 33.4℃
  • 구름조금울산 29.9℃
  • 구름많음창원 30.9℃
  • 맑음광주 34.6℃
  • 구름많음부산 29.5℃
  • 맑음목포 31.7℃
  • 맑음제주 31.1℃
  • -양평 34.6℃
  • -보은 34.8℃
  • -천안 32.9℃
  • -김해시 30.2℃
  • -경주시 32.7℃
기상청 제공

기계연-대우조선, LNG‧수소선박 기술개발 협력

차세대 극저온 플랜트 공동연구 MOU 체결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한국기계연구원과 대우조선해양㈜이 LNG 및 수소액화 등의 차세대 극저온 플랜트 기술개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은 27일 대전 본원에서 박천홍 원장과 엄항섭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향후 LNG 추진 선박 및 LNG 플랜트 분야의 공정 및 기자재 기술, 차세대 수소추진 선박용 액체수소 공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의 주력 기술 분야인 LNG 운반선, LNG 연료추진 선박, 부유식 LNG 플랜트 기술에 기계연의 극저온 기술을 접목해 기술 고도화를 이룰 계획이다.


또 신기후체제 시대에 적합한 친환경 선박 수송연료로 부각되고 있는 수소의 대용량 저장 및 공급을 위한 수소액화, 수소추진 기술 분야 협력도 추진된다.


두 기관이 선박용 수소 에너지 기술 분야에서 선제적으로 협력키로 하면서 국내 조선 및 플랜트 산업의 신성장 동력 발굴도 기대된다.


특히 기계연 LNG·극저온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의 기자재 실증기술과 대우조선해양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의 공정 실증기술의 만남은 국내 극저온 플랜트 산업의 경쟁력을 극대화 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천홍 한국기계연구원 원장은 “기계연의 세계적인 극저온 기계기술이 기업의 상용화 개발 및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 활용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 해양플랜트 및 LNG‧수소연료 추진선박 기술 분야의 새로운 장을 열겠다”고 말했다.


엄항섭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은 “LNG 핵심기술 개발로 조선분야 세계 시장을 선도해 온 대우조선해양과 기계연과의 기술협약을 통해 관련 제품에서의 미래 국가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계연 에너지기계연구본부는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고 미래 에너지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에너지 시스템과 플랜트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신뢰성 확보를 위한 공정과 기자재 개발에 주력해왔다.


특히 영하 150℃ 이하의 LNG 액화, 공기액화, 수소액화 등의 극저온 냉동 공정기술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쌓아왔다.


뿐만 아니라 해당 공정을 구현하기 위한 펌프부터 압축기, 밸브, 열교환기 등의 극저온 기자재 기술 및 극저온 플랜트의 안전 신뢰성 기술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5년에는 LNG·극저온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도 구축했다. 국내  최초로 LNG·극저온 밸브의 기밀 및 내압시험, 유량 계수 측정시험, 펌프 등 관련 분야의 국제공인시험을 수행하며 국내 조선업계의 LNG 선박 관련 기자재의 성능평가 등 국산화를 지원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