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 (수)

  • -강릉 24.7℃
  • 연무서울 25.2℃
  • 구름조금인천 23.0℃
  • -원주 25.1℃
  • 구름많음울릉도 24.1℃
  • 구름조금수원 26.6℃
  • 연무대전 25.3℃
  • 구름조금대구 27.6℃
  • 구름많음전주 25.0℃
  • 구름조금울산 26.4℃
  • 구름많음창원 27.8℃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5.9℃
  • 구름많음목포 25.2℃
  • 박무제주 22.8℃
  • -양평 26.4℃
  • -보은 24.0℃
  • -천안 24.4℃
  • -김해시 27.6℃
  • -경주시 27.6℃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소수력발전 통해 생산된 메탄으로 수소 운송 가능성 열어

호쿠리쿠세이키·도야마대학, 수전해 메탄 변환 실증 성공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자동화설비 및 플랜트 전문기업 호쿠리쿠세이키(北陸精機)가 소수력 발전으로 생산한 전기를 활용해 물에서 수소를 분해하고 이를 메탄으로 변환하는 실증 실험에 성공했다. 


일본공업신문에 따르면 이번 실증 실험을 통해 메탄으로 전기를 저장하거나 수소를 운송할 수 있게 되면 비상용 전원 확보나 수소충전소 보급 확산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호쿠리쿠세이키는 1kW급 소수력 발전기를 통해 생산된 전기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장치를 제작했다. 추출한 수소를 가열한 다음 이산화탄소와 화학 반응을 시키면 메탄을 생산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메탄을 발생시키기 위해서는 수소를 400이상의 온도로 가열해야 한다. 하지만 도야마(富山) 대학에서 개발한 나노 촉매를 활용하면 150~160의 온도에서도 화학 반응이 일어난다. 이에 따라 공장에서 배출되는 열 등을 활용해 메탄을 생산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메탄은 물과 촉매를 반응시킴으로써 다시 수소와 이산화탄소로 돌아간다. 메탄은 기존 도시가스용 배관망을 활용할 수 있어 수소에 비해 운송이 편리하다. 앞으로는 소수력 발전으로 메탄을 만들고 이를 도시가스 배관망을 활용해 수소충전소까지 운송한 다음 현지에서 수소화시켜 활용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