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강릉 26.2℃
  • 흐림서울 24.2℃
  • 흐림인천 22.0℃
  • -원주 23.8℃
  • 맑음울릉도 25.5℃
  • 구름많음수원 24.5℃
  • 연무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8.3℃
  • 박무전주 23.0℃
  • 연무울산 28.5℃
  • 구름많음창원 30.1℃
  • 연무광주 24.3℃
  • 연무부산 24.1℃
  • 구름많음목포 23.7℃
  • 박무제주 22.9℃
  • -양평 25.8℃
  • -보은 24.5℃
  • -천안 23.5℃
  • -김해시 29.8℃
  • -경주시 30.2℃
기상청 제공

수소전기차 장거리 운행 가능해진다…고속도로 8기 충전소 건설

국토부, 고속도로 휴게소 8곳 선정…차량 보급 지역 등 고려
도로공사‧현대차 각 4기 건설·운영…올해까지 구축 완료키로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올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 8기의 수소충전소가 구축돼 수소전기차의 장거리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수소충전소 설치 후보지로는 경부선 안성(서울/부산) 및 언양(서울), 중부선 하남만남(양 방향), 호남선 백양사(천안), 중부내륙선 성주(양평), 남해선 함안(부산)이 선정됐다. 한국도로공사가 4기, 현대자동차가 4기를 각각 구축‧운영할 예정이다. 8기 중 1기는 지난 2월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 방향, 현대차 운영)에 구축됐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친환경차인 수소차 보급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중으로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수소차 충전소 8기를 구축하고, 전기차 충전시설도 80여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13년 세계 최초로 친환경 수소차(투싼ix, 주행거리 약 415km)를 양산한 후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수소차를 보급했지만 높은 차량가격과 충전 인프라 부족 등으로 민간 보급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최근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 수소차·전기차 등 친환경차 보급이 정책적으로 추진되고 있고, 올해 3월 새로운 수소차 모델인 넥쏘(주행거리 약 609km)가 출시되면서 수소차에 대한 대중적인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수소차는 현재 울산, 광주, 창원 등을 중심으로 전국에 300여 대가 보급돼 있다. 신차 판매 예약 및 올해 보조금 지원 수량을 고려하면 연말 경에는 800~1,000대(누적 기준) 가량이 보급될 전망이다.


하지만 현재 구축된 수소차 충전소는 14곳에 불과하고 그나마 일반인 사용이 가능한 곳은 8~9곳뿐이다. 수소차 이용자들에게 있어 충전소 부족 문제는 수소차 보급의 가장 큰 장애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또한 현재까지는 수소차의 주요 보급지 위주로만 충전 인프라가 구축돼 수소차의 장거리 이동에 큰 제약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전국 고속도로 네트워크망을 이용해 차량 제조사 및 수소업계 등과 힘을 모아 올해 중으로 고속도로 휴게소 8곳에 수소차 충전소를 구축하기로 했다. 


수소충전소 설치 위치(후보지)는 수소차의 주요 보급지와 수도권간의 주요 경로에 위치한 휴게소를 대상으로 검토했다. 특히 차량의 주행가능거리를 고려해 장거리 이동에 불편이 없도록 최우선으로 필요한 위치를 선정했다.



한편 국토부는 전기차의 원할한 도로 운행을 위해 올해 중으로 전국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최소 1기 이상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5월 기준으로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는 220곳으로 총 359기의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구축돼 있다. 올해 중으로 충전기를 80기 이상 추가 또는 신설해 연말에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어느 곳을 가더라도 전기차 이용자가 충전이 가능하도록 대폭 개선할 예정이다.


백승근 국토부 도로국장은 “국토부는 고속도로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친환경차의 보급 활성화 및 차량 이용자의 자유로운 이동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